이 곳은 사적 제 227호로 강화해협을 지키는 자연 지형이 험한 요새로 강화 12진보(鎭堡)의 하나이다.

고려가 몽골의 침략에 대항하기 위하여 강화도로 천도 한 후에 돌과 흙을 섞어 해협을 따라 길게 쌓은 성이다.

   광성보는 강화에 여러 진이 설치되기 시작한 효종 7년(1656)에 설치되었는데 숙종 5년(1679) 돈대를 쌓을 때 이 보에 딸린 돈대로 화도돈, 오두돈, 광성돈이 함께 축조되었다.

영조21년(1745) 성을 석성으로 개축하면서 성문을 건립하였는데, 이를 안해루(按海樓)라 하였다. 조선시대 광해군 때 헐어진 데를 다시 고쳐 쌓았으며, 1658년(효종 9)에 강화유수 서원이 광성보를 설치하였다.

그 후 숙종 때(1679)에 이르러 완전한 석성(石城)으로 축조하였다.

  1871년 신미양요 때 가장 치열했던 격전지이다. 그 해 통상을 요구하며 강화해협을 거슬러 올라오는 미국 극동함대를 덕진진  초지진  덕포진 등의 포대에서 일제사격을 가하여 물리쳤다. 그러나 4월 23일 미국 해병대가 초지진에 상륙하고, 24일에는 덕진진을 점령한 뒤, 여세를 몰아 광성보로 쳐들어왔다. 이 전투에서 조선군은 열세한 무기로 분전하다가 포로 되기를 거부, 몇 명의 중상자를 제외하고 전원이 순국하였다.

  이 때 어재연장군과 휘하 전 수비군은 용감히 싸우다 장렬히 순국하였는데, 전사한 어재연장군 쌍충비와 200여 명의 순국영령들을 기리기 위한 신미순의총(辛未殉義塚)이 광성보에 있다.돈대로는 광성돈대와  용두돈대 가 있다.